광고문의

010-1234-5678

책 이야기

  비즈니스북스는 2008년부터 10년 넘게 매년 출간되었던 독보적 미래 예측서 <세계미래보고서> 시리즈의 최신판 ‘..
  렛츠북은 700만 소상공인 멘토들의 생생한 현장 경험 스토리를 담은 브레인플랫폼 공저 ‘2020 소상공인 컨설팅’을 출..
  어떠한 방식으로 접근해야 삶에 독이 되는 분노와 스트레스를 다스릴 것인가?‘나’를 이끌어갈 것인가, ‘나’에게 이..
  왜 질문에 주목해야 하는 것일까?올바른 질문을 위한 가장 구체적인 방법   좋은땅출판사는 ‘질문학 개론’을 ..
칼     럼
> 이슈/연재 > 칼 럼
제목 중소벤처기업부, 소공인 경쟁력 강화 위해 493억원 투입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 등 집적지 지원 확대 / 개별 소공인의 제품·기술 가치 향상 및 판로개척 지원 지속 추진 / 493억원 지원… 지난해(419억원) 대비 75억원(17.9%) 증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숙련된 기술로 의류 봉제, 금속 가공업 등을 영위하는 소규모 제조기업 지원을 위해 493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제조업의 모세혈관이나 규모의 영세성, 고령화,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중기부는 2020년 소공인 지원 시행계획에 따라 복합지원센터·공동기반 시설 구축(지자체 대상)과 판로개척 및 기술지원 사업(소공인 대상) 등에 대한 공고를 하고 22일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

2020년 소공인 특화지원 계획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소공인 집적지에 스마트장비를 구축하고 제품·디자인 개발과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까지 일괄 지원할 수 있는 복합지원센터 3곳을 선정해 혁신성장 거점 구축을 추진한다.

둘째, 집적지별 다양한 수요에 대응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공동 기반 시설 8곳을 신규로 선정하고 집적지 내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소공인의 발전 기반을 조성한다.

셋째, 성장잠재력을 갖춘 소공인이 판로 개척과 온라인 수출 등을 통해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유통 플랫폼과의 협력을 지원한다. 온·오프라인 몰 입점, 전시회 참가, 방송 광고 제작 등 바우처 방식의 맞춤형 판로 지원을 통해 매출 확대를 꾀한다.

넷째, 수작업 위주의 공정 개선, 재고 관리 등 낙후된 작업 현장에 대한 개선을 희망하는 소공인을 발굴해 사물인터넷 센서 등 제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다섯째,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34곳의 특화 지원센터를 운영해 기술 및 경영 교육, 컨설팅, 자율사업 등 지역·업종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사업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역량을 제고하고 아울러 자생력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일자 2020-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