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10-1234-5678

책 이야기

  비즈니스북스는 2008년부터 10년 넘게 매년 출간되었던 독보적 미래 예측서 <세계미래보고서> 시리즈의 최신판 ‘..
  렛츠북은 700만 소상공인 멘토들의 생생한 현장 경험 스토리를 담은 브레인플랫폼 공저 ‘2020 소상공인 컨설팅’을 출..
  어떠한 방식으로 접근해야 삶에 독이 되는 분노와 스트레스를 다스릴 것인가?‘나’를 이끌어갈 것인가, ‘나’에게 이..
  왜 질문에 주목해야 하는 것일까?올바른 질문을 위한 가장 구체적인 방법   좋은땅출판사는 ‘질문학 개론’을 ..
경제/산업
> 뉴스 > 경제/산업
제목 2개 온라인쇼핑몰 사업자들의 전자상거래법 위반행위 제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온라인 쇼핑 사업자인 ㈜신세계와 ㈜우리홈쇼핑[채널명:롯데홈쇼핑]이 소비자가 제품 포장을 개봉하면 반품이 불가하다고 고지하는 등 소비자의 청약 철회를 방해한 행위를 시정조치 했다.

 

 




 

 

㈜신세계는 2017년 4월 20일부터 2017년 6월 30일까지 11번가를 통해 상품을 판매하면서 ‘상품 구매 후 개봉(BOX/포장)을 하시면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라는 내용의 스티커를 부착하고, 소비자의 청약철회 요청을 방해했다.

 

㈜우리홈쇼핑은 2018년 2월 13일부터 2019년 4월 17일까지 지마켓, 롯데홈쇼핑 쇼핑몰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면서 제품 상세 페이지에 ‘제품의 포장(박스) 개봉 또는 제거 시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라는 내용을 고지하고,  소비자의 청약 철회를 방해했다.

 

 ㈜신세계와 ㈜우리홈쇼핑이 소비자에게 제품 포장 개봉 시 청약 철회가  불가능하다고 고지한 것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법)에 의한 소비자의 정당한 청약 철회권을 제한하는 것이다.
 
이에 공정위는 ㈜신세계, ㈜우리홈쇼핑에 각각 시정명령 및 250만 원의 과태료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온라인 시장에서 제품 포장을 개봉하더라도 상품 가치 하락이 없는 경우에는 반품이 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히 하여 소비자의 정당한 청약 철회권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미라 기자  mrsihn@ebiznews.co.kr

 

 

작성일자 2020-02-09